• 최종편집 2020-07-25(목)

윤두현 의원, "해외진출기업의 비수도권 복귀 위한 인센티브 강화"해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7.14 07:1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해외진출기업의 비수도권 복귀 위한 인센티브 강화"해야

 

미래통합당 경산시 국회의원 윤두현, 

윤두현의원사진 (1).jpg


해외진출기업의 비수도권 복귀 위한 인센티브 강화해야!

- 정부의 수도권 규제 완화조치로 인해 지역 경제 쇠퇴 우려!

- 비수도권 복귀시 법인세 감면 혜택 대폭 강화!

ㅇ 완전복귀 : 7(5100%, 250%) 10(10100%)

ㅇ 부분복귀 : 7(5100%, 250%) 10(5100%, 550%)

 

미래통합당 윤두현 국회의원(경산시)은 9일 해외진출기업이 수도권 이외 지역으로 복귀할 경우 법인세 혜택을 확대하는 내용의 조세특례제한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

 

이번 개정안은 국내 복귀 촉진을 위해 수도권 집중방지 대책을 완화하겠다는 정부 정책에 대응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개정안이 통과될 경우 수도권 이외 지역으로 복귀하는 기업에 대한 법인세 감면 기간이 7년에서 10년으로 늘어나고 감면율도 대폭 상향된다.

 

완전복귀 : 7(5100%, 250%) 10(10100%)

부분복귀 : 7(5100%, 250%) 10(5100%, 550%)

 

지난 61일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해외진출기업의 국내 복귀 촉진을 위해 복귀 기업들이 원하는 곳에서 사업을 시작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지원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밝힘에 따라 수도권 이외 지역들에서 걱정이 커지고 있는 실정이다.

 

실제로 지난 2003년 외환위기 당시 한시적으로 첨단업종 수도권 입지규제를 완화했다. 그 결과 구미 LG-필립스LCD(LG 디스플레이)가 파주로 이전하여 대구·경북 지역경제가 심각한 타격을 받은 바 있다.

 

윤두현 의원은 해외진출기업의 국내 복귀(리쇼어링)을 적극 지원하는 것에는 동의하지만, 수도권 이외 지역에 대한 배려도 필요하다, “해당 지역들에 대한 배려가 부족할 경우 가득이나 어려운 지역 경제를 더욱 곤경에 빠뜨릴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윤두현 의원은 국토 균형 발전을 위해 수도권 이외 지역으로 복귀하는 기업에 대한 세제 혜택을 보다 더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입법 취지를 밝혔다.

 

한편 해외진출기업의 국내복귀 지원에 관한 법률이 시행(201312)되고 나서20205월까지 국내로 복귀한 기업은 71개에 불과하여 지금까지의 지원 정책이 실효성이 낮다는 전문가의 지적이 많았다

 

대구·경북 지역으로의 복귀도 11개사(대구 2, 경북 9)에 그쳐 지역 경제에 미치는 영향도 예상했던 것보다 저조하다는 의견이 많다.

 

권역별로 보면 부산·경남 17개소, 전북 17개소, 세종·충청 14개소, 대구·경북 11개소, 인천·경기 10개소, 광주·전남 2개소 등이다.

 

 

첨부 : 조세특례제한법 일부개정법률안 1

문의 : 김시광 보좌관(02-784-5283)

 

<1> 개정안 주요내용

현행

개정

완전복귀

- 수도권 : 7(5100%, 250%)

- 비수도권 : 7(5100%, 250%)

부분복귀

- 수도권 : 5(3100%, 250%)

- 비수도권 : 7(5100%, 250%)

완전복귀

- 수도권 : 7(5100%, 250%)

- 비수도권 : 10(10100%)

부분복귀

- 수도권 : 5(3100%, 250%)

-비수도권 : 10(5100%, 550%)

 

 

 

<2> 대구·경북 지역 유턴기업 현황(2020. 5.)

연번

업종

광역지자체

기초지자체

1

전기전자

경북

칠곡

2

섬유

경북

문경

3

기계

경북

상주

4

화학

경북

포항

5

자동차부품

대구

달성군

6

자동차부품

경북

군위

7

화학

경북

구미

8

자동차부품

경북

경주

9

섬유

대구

서구

10

자동차부품

경북

김천

11

금속

경북

구미

자료 : 산업통상자원부

 

 

<3> 지역별 유턴기업 현황(2020. 5.)

 

지역

전북

부산

경기

경북

충남

세종

경남

울산

대구

광주

인천

충북

기업수

17

12

8

9

7

5

3

2

2

2

2

2

71

 

권역별

인천·경기

대구·경북

부산·경남

세종·충청

전북

광주·전남

기업수

10

11

17

14

17

2

71

자료 : 산업통상자원부

 

다음은 윤두현의원의 법안 발의 내용이다. 

 

 

 

조세특례제한법 일부개정법률안

(윤두현의원 대표발의)

 

의 안

번 호

 

 

발의연월일 : 2020. 7. .

발 의 자 : 윤두현 의원

찬 성 자 : 찬성의원수

 

 

 

 

 

 

 

제안이유 및 주요내용

현행법은 해외진출기업의 국내복귀를 유인하기 위하여 국내 복귀 후 일정기간 동안 법인세를 감면하고 있는데, 완전 복귀시에는 복귀지역에 관계없이 동일하게 법인세 감면을 적용하고 부분 복귀시에만 복귀하는 지역에 따라 법인세 감면기간에 2년의 차등을 두고 있음.

 

그런데 최근 5년간 해외진출기업이 국내로 복귀한 사례가 총 60건이 안되는 실정이므로 국내복귀기업에 대한 추가적인 지원책이 필요한 상황임. 특히, 지역 균형발전을 위하여 수도권보다 열악한 여건을 가진 비수도권으로 복귀하는 기업에 대하여 더 높은 수준의 세제혜택을 부여할 필요성이 있음.

 

이에 해외진출기업이 수도권 외의 지역으로 복귀하는 경우 법인세 감면기간 및 감면율을 확대·상향함으로써 해외진출기업의 비수도권 지역으로의 복귀를 촉진하여 지역 균형발전에 기여하려는 것임(안 제104조의242항 및 제3).

법률 제 호

 

조세특례제한법 일부개정법률안

 

조세특례제한법 일부를 다음과 같이 개정한다.

104조의242항 중 “4“9(수도권 내의 지역에서 창업하거나 사업장을 신설 또는 증설하는 경우에는 4)”으로, “감면하고,”감면하고, 수도권 내의 지역에서 창업하거나 사업장을 신설 또는 증설하는 경우에 한하여로 하고, 같은 조 제3항 중 다음 2다음 5(수도권 내의 지역에서 창업하거나 사업장을 신설 또는 증설하는 경우에는 2)”으로 한다.

 

부 칙

 

1(시행일) 이 법은 202111일부터 시행한다.

2(해외진출기업의 국내복귀에 대한 세액감면에 관한 적용례) 104조의242항 및 제3항의 개정규정은 이 법 시행 이후 해외진출기업이 국내에서 창업하거나 사업장을 신설 또는 증설하는 분부터 적용한다.

·구조문대비표

현 행

개 정 안

 

 

104조의24(해외진출기업의 국내복귀에 대한 세액감면) (생 략)

104조의24(해외진출기업의 국내복귀에 대한 세액감면) (현행과 같음)

1항제1호의 경우에는 이전 후의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소득(기존 사업장을 증설하는 경우에는 증설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소득으로서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소득에 한한다)에 대하여 이전일 이후 해당 사업장(기존 사업장을 증설하는 경우에는 증설한 부분을 말한다)에서 최초로 소득이 발생한 과세연도(이전일부터 5년이 되는 날이 속하는 과세연도까지 소득이 발생하지 아니한 경우에는 이전일부터 5년이 되는 날이 속하는 과세연도)와 그 다음 과세연도 개시일부터 4이내에 끝나는 과세연도에는 소득세 또는 법인세의 100분의 100에 상당하는 세액을 감면하고,그 다음 2년 이내에 끝나는 과세연도에는 소득세 또는 법인세의 100분의 50에 상당하는 세액을 감면한다.

--------------------------------------------------------------------------------------------------------------------------------------------------------------------------------------------------------------------------------------------------------------------------------------------------------------------------------------------------------------------------------------------------------------------------------------------------9(수도권 내의 지역에서 창업하거나 사업장을 신설 또는 증설하는 경우에는 4)-------------------------------------------------------------------------------감면하고, 수도권 내의 지역에서 창업하거나 사업장을 신설 또는 증설하는 경우에 한하여--------------------------------------------------------------------------------------------------.

1항제2호의 경우에는 복귀 후의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소득(기존 사업장을 증설하는 경우에는 증설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소득으로서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소득에 한한다)에 대하여 복귀일 이후 해당 사업장(기존 사업장을 증설하는 경우에는 증설한 부분을 말한다)에서 최초로 소득이 발생한 과세연도(복귀일부터 5년이 되는 날이 속하는 과세연도까지 소득이 발생하지 아니한 경우에는 복귀일부터 5년이 되는 날이 속하는 과세연도)와 그 다음 과세연도 개시일부터 4(수도권 내의 지역에서 창업하거나 사업장을 신설 또는 증설하는 경우에는 2) 이내에 끝나는 과세연도에는 소득세 또는 법인세의 100분의 100에 상당하는 세액을 감면하고, 다음 2이내에 끝나는 과세연도에는 소득세 또는 법인세의 100분의 50에 상당하는 세액을 감면한다.

---------------------------------------------------------------------------------------------------------------------------------------------------------------------------------------------------------------------------------------------------------------------------------------------------------------------------------------------------------------------------------------------------------------------------------------------------------------------------------------------------------------------------------------------------------------------------------------------------------------------------다음 5(수도권 내의 지역에서 창업하거나 사업장을 신설 또는 증설하는 경우에는 2)--------------------------------------------------------------------------------------.

④ ∼ ⑥ (생 략)

④ ∼ ⑥ (현행과 같음)

 

 

 

김인옥 전문기자 @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윤두현 의원, "해외진출기업의 비수도권 복귀 위한 인센티브 강화"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